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건강관리

건강관리아이에게 위생 개념 어떻게 알려줄까?
2020.03.16

‘코로나 19’의 등장으로 개인위생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그러나 아이들은 위생이 왜 중요한지 잘 모른다.
손 씻는 건 귀찮고 마스크는 답답할 뿐. 아이 눈높이에 맞춰 ‘위생관념’ 길러주는 방법을 소개한다.


아이에게 위생 개념 어떻게 알려줄까?


▶ 아이 몸에 익혀야 할 위생 습관 5
1 비누로 뽀득뽀득 손 씻기 “손을 씻지 않으면 병에 걸려”라고 하기보다 “손에 묻은 세균이 몸속에 들어가 감기에 쉽게 걸려”라며 구체적으로 이유를 말해주자. 또한 무작정 손을 씻기기보다 “거품놀이를 해볼까?”라고 해보자. 손 씻기를 즐거운 놀이로 표현해 아이가 씻는 행위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도록 하는 것. 모양이 예쁘거나 거품이 많이 나는 비누로 시각과 촉각을 충분히 자극하게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손을 씻은 후엔 “세균이 얼마나 없어졌는지 볼까?”라고 물으며 아이와 함께 손 냄새를 맡는다. “손도 깨끗해지고 향기도 나네!”라고 하며 손을 씻고 난 다음 얻게 되는 좋은 점을 깨닫게 한다.
2 손으로 코 파거나 눈 비비지 않기 전염성 강한 바이러스성 질환이 유행할 때면 범국민적 손 씻기 운동이 펼쳐진다. 그리고 이 기간 동안에는 유행 중인 질병뿐 아니라 다른 전염성 질환도 줄어든다는 통계가 발표되곤 한다. 그만큼 ‘손’이 병균을 옮기는 직접적인 매개체가 된다. 손으로 코를 파거나 눈을 비비는 아이에게 코나 눈에 상처가 생기고 그 속으로 세균이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해주자. 세균 등이 등장하는 그림책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단순한 호기심이 아니라 코딱지가 있어서 코를 파는 경우라면 코 푸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흥!” 하고 휴지에 코를 푼 다음 묻은 코딱지를 보여주며 “우와, 코딱지가 나왔다!”라고 해보자. 아이들은 시각적 자극에 쉽게 반응하므로 직접 눈으로 확인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눈이 간지러울 때는 인공눈물이 효과적이지만 아이들에게 사용하기는 쉽지 않다. 이럴 때도 놀이를 활용하는 게 방법. “손가락으로 다섯 셀 때까지 참아보자” 또는 “누가 더 눈을 많이 깜빡이나 내기하자”라는 식으로 아이의 주의를 돌린다.
3 기침할 땐 입 가리기 휴지나 옷소매로 입을 가리고 기침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때는 ‘입속 세균이 바깥으로 나온다’는 말보다 ‘침이 튄다’는 말이 효과적이다. 분무기로 물을 뿌리면서 눈에 보이지 않지만 기침할 때 이렇게 침이 튈 수 있다고 설명해준다. 그다음, 휴지로 분무기 입구를 막고 뿌리면 물방울이 튀지 않고 휴지만 젖는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4 외출할 때 마스크 쓰기 마스크가 바이러스나 먼지를 막아준다는 설명을 쉽게 이해할 아이는 드물 것이다. 이럴 땐 애니메이션의 도움을 받아보자. EBS 만화 <꼬마히어로 슈퍼잭>의 ‘헤롱헤롱 꽃가루’ 편에는 마스크 덕분에 무사히 악당을 물리친 슈퍼잭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아이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할 때는 좋아하는 인형에게 마스크를 씌우는 놀이를 먼저 해보자.
5 자기 전에 꼭 양치질하기 양치하기 전에 “입속 세균을 무찌를 시간이야!”라고 하며 놀이로 접근하자.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그려진 칫솔을 사용하고 치약 역시 아이가 선호하는 맛으로 선택한다.


이해는 쏙쏙! 두려움은 주지 않는 위생 관리법
위생 관리가 중요하지만 지나친 청결을 강요하면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맘카페에는 비상이 걸렸다. 엄마가 너무 겁내거나 심각해하면 그 불안이 아이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또한 아이에게 경각심을 주고자 “마스크 안 쓰면 큰병 걸려!”라는 식으로 말하면 아이가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다. 올바른 위생관념을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심리도 고려해야 한다.
1. 지나치게 위생 단속 하지 않기 아이가 답답하다고 마스크를 벗어 던지거나 손 씻기를 꺼려 할 때 상황을 과장해서 말하거나 겁주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 마스크를 쓰고 손 씻는 일이 중요하다는 건 얼마든지 강조할 수 있지만 마스크를 안 썼다고 당장 질병에 감염되거나 큰일이 생기는 것처럼 호들갑 떨지는 말자. 대범한 아이라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불안하고 예민한 기질의 아이라면 자칫 마음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
2. 불안한 마음 다독이기 아이가 유독 불안해하는 기질을 가졌다면 건강을 염려하는 마음을 공감하고 긍정적인 이야기를 해줄 필요가 있다. “마스크 쓰고 손도 잘 씻었으니 바이러스나 세균이 들어올 틈이 없었을거야!” 하며 아이를 다독인다.
3. 위생 관리 규칙 만들기 무조건 자주 씻는 것보다 꼭 필요한 때에 잘 씻는 게 중요하다. 밥 먹기 전, 외출한 다음 등 아이에게 꼭 씻어야 하는 상황을 알려주고 규칙으로 정한다. 그리고 이를 잘 지켰을 때 충분히 칭찬해준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