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건강정보

건강정보내겐 너무 유용한 TMI 육아 ⑫편 영유아 응급처치 궁금증

낙상이나 이물질 흡입 등 유아 안전사고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눈 깜짝할 사이에 일어난다.
아직 신체 발달이 미숙한 아이들은 경미한 사고로도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고, 자 칫 골든타임을 놓치면 생명이 위험해질 수도 있다.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꼭 알고 있어야 할 응급처치법을 유형별로 살펴본다.


내겐 너무 유용한 TMI 육아 ⑫편 영유아 응급처치 궁금증

Q. 가정에서 흔히 일어나는 대표적인 유아 응급사고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 통계에 따르면 낙상사고 그리고 물건이나 가구 등에 부딪혀 다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DOCTOR'S COMMENT
낙상이나 부딪히는 사고가 많으며, 아이가 약을 삼키거나 콧구멍에 장난감을 넣어 응급실에 오는 사례도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엎드려 자다가 호흡곤란이 발생하는 영아급사증후군이 가장 위험합니다. 급작스럽게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푹신한 침구나 두껍게 입힌 옷에 기도가 눌리는 것이 원인입니다. 아이의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기 위해 엎어 재우곤 하는데, 안전을 위해 바로 눕혀 재울 것을 권합니다.

<낙상>
Q. 아이가 떨어지면서 머리를 부딪친 경우, 겉으로는 괜찮아 보여도 뇌에 문제가 있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낙상사고가 났을 때 MRI나 CT를 찍는 것이 안전할까요?
| 아이 상태에 따라 판단합니다.

DOCTOR'S COMMENT
아이가 머리를 다친 뒤에도 의식이 명료하고 상처가 심하지 않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하지만 시간차를 두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두통, 구토, 어지러움 등이 생길 경우 진료를 받아봅니다. 한 개의 사물이 두 개로 보인다고 할 때, 호흡이 불규칙하거나 불러도 깨지 않을 때, 경기 등을 보이는 경우에도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병원을 방문한다고 해서 무조건 MRI나 CT 촬영을 하지는 않습니다. 주치의의 판단에 따라 아이 상태를 정밀하게 확인해야 할 경우 진행하게 됩니다.


<물림&베임>
Q.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에게 물렸을 때 응급실을 가야 할 타이밍은 언제인가요?
| 피부가 찢어졌다면 응급실에 가야 합니다.

DOCTOR'S COMMENT
강아지에게 물렸을 때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처치로는 흐르는 물에 환부를 깨끗이 씻어내는 것입니다. 상처가 심하지 않으면 집에서 소독만으로 처치가 가능하며, 조금이라도 피부가 벌어진 경우에는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습니다. 파상풍을 걱정하는 부모들이 있는데, 파상풍 예방접종은 영유아 국가예방접종에 포함되어 있어 생후 2, 4, 6개월 그리고 생후 15~18개월, 4~6세에 추가 접종이 이뤄집니다. 일정에 맞춰 접종을 마쳤다면 또 맞힐 필요는 없지만 접종 횟수가 3회 미만이거나 마지막 접종 후 5년이 지난 경우에는 상처 상태에 따라 의사와 상의 후 결정합니다.

Q. 아이가 장난감의 날카로운 부분에 눈썹 앞머리를 찧어 피부가 찢어지고 피가 났어요. 응급 처치법은 무엇인가요?
| 깨끗한 천으로 지혈하면서 병원으로 이동합니다.

DOCTOR'S COMMENT
출혈량이 적고 상처 부위가 벌어지지 않았다면 집에서 지혈하고 항생제 연고를 바른 후 경과를 지켜봅니다. 하지만 다친 부위가 넓거나 깊고, 피가 멈추지 않는다면 상처가 심한 것일 수 있으니 환부를 깨끗한 거즈로 누른 상태로 병원을 방문합니다. 이때 피가 멈추었는지 자주 확인하는 행동은 오히려 출혈을 멈추는 데 방해가 되고, 연고를 바르면 진찰 시 상처를 제대로 확인하기 어려우므로 주의합니다.

<이물질 흡입>
Q. 아이가 동전이나 작은 물건을 먹었을 때, 알아챌 수 있는 전조 증상이 있을까요?
| 안타깝게도 미리 알 수 있는 명확한 방법은 없습니다.

DOCTOR'S COMMENT
아이 근처에 둔 물건이 사라졌다면 아이의 상태를 면밀하게 관찰해봅니다. 또한 평소와 다르게 음식을 잘 먹지 않거나 이유 없이 보채는 경우에는 식도에 이물질이 걸린 건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심하게 열이 날 때도 식도와 장파열 등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즉시 내원합니다. 쓴맛이 나는 약이나 화학물질은 맛이 강해 아이들이 많은 양을 삼키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약품에 따라서는 소량이라도 위험한 상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아이 손이 닿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동전이나 작은 물건 등을 삼켰을 때는 보통 대변으로 배출되지만, 크기가 커 식도에 걸렸거나 날카로운 물건을 먹었다면 반드시 제거해야 합니다. 수은전지, 크기가 6×2.5cm 이상인 물건, 2개 이상의 자석, 자석과 금속성 물질을 함께 삼켰을 때에도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Q. 작은 수은전지를 삼켰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 즉시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DOCTOR'S COMMENT
수은전지가 식도에 걸리면 빠른 속도로 부식이 일어나며 음극에서 발생한 전류에 의해 손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6시간 정도 지나면 식도 천공까지 생길 수 있으니 응급실을 방문해 수은전지의 위치를 확인합니다. 위장 하부에 있다면 대부분 대변으로 배출되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위장에 1~2일 이상 머물 땐 내시경으로 제거해야 하므로 시간을 두고 엑스레이를 촬영해 수은전지의 이동 여부를 살핍니다.

Q. 삼킨 이물질을 빼내기 위해 구토를 유도해도 괜찮은가요?
| 이 방법은 옳지 않습니다.

DOCTOR'S COMMENT
약물이나 이물질을 삼켰을 때 구토를 유발하는 방법은 흡인성 폐렴과 식도 손상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추천하지 않습니다. 삼킨 것을 뱉어내게 하는 하임리히법이 있는데, 이는 음식물이나 이물질 등이 식도가 아닌 기도에 걸려 호흡이 어려울 경우에 시행합니다.


<기도폐쇄>
Q. 아이가 음식을 먹다가 목에 걸렸을 때 응급처치법이 궁금합니다.
| 복부를 압박해 이물질을 제거하는 시도를 한 후 인공호흡법과 심장 마사지를 진행합니다. 아이의 월령에 따라 구체적인 응급처치법이 달라집니다.

DOCTOR'S COMMENT
생후 12개월 미만
① 팔 안쪽에 아이를 엎드리게 한 후 머리를 아래로 60도 정도 기울입니다.
② 다른 쪽 손의 손바닥 뒤꿈치로 양측 견갑골(날개뼈) 사이를 5회 정도 아주 빠르게 칩니다.
③ 이물질을 토하지 않으면 딱딱한 바닥에 아이를 눕히고 중지와 검지로 흉골 부위(젖꼭지를 이은 선 아랫부분)를 4cm 정도 들어갈 만큼의 압력으로 5회 누릅니다.

생후 12개월 이상
· 의식이 없을 때
① 아이를 바닥에 눕힌 다음 발 쪽에 무릎을 꿇고 앉습니다.
② 한쪽 손바닥(뒷쪽 부분)을 배꼽과 흉곽(가슴) 사이의 중앙에 놓고 다른 한 손을 위에 얹어 깍지를 낀 후 복부를 쳐올리듯 누릅니다.

· 의식이 있을 때
① 의식이 있을 땐 하임리히법을 진행합니다. 아이 뒤에 무릎을 꿇고 선 다음 배꼽과 명치 사이에 주먹 쥔 손의 옆부분을 댑니다. 이때 엄지손가락이 배 쪽으로 향하게 합니다.
② 다른 손으로 주먹 쥔 손을 감싼 뒤 두 팔로 아이를 감싸 안는 것처럼 위쪽으로 힘을 줍니다.
③ 이물질이 나올 때까지 6~10회 실시합니다. 단, 아이 발이 땅에서 떨어질 만큼 강하게 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Q. 심폐소생술은 대표적인 응급처치법인데요. 정확한 방법을 알려주세요.
| 흉부 압박하기, 기도 열기, 인공호흡하기 3단계를 기억합니다.

DOCTOR'S COMMENT
1단계> 흉부 압박하기
① 아이를 밝은 곳으로 데려가 단단한 바닥에 눕힙니다.
② 젖꼭지를 이은 선의 아랫부분(흉골 부위)을 분당 100~120회 누릅니다.
③ 이때 생후 12개월 미만 아이는 검지와 중지로 흉골 중간 부위를 약 4cm 정도가 들어갈 만큼, 1~8세라면 오른손 바닥으로 흉골 하부의 약간 위쪽을 5cm 이상의 깊이로 압박합니다.

2단계> 기도 열기
① 이 단계에서는 기도를 일직선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가 생후 12개월 미만이라면 수건을 접어 어깨 부위에 대고, 1~8세라면 바닥에 눕힙니다.
② 한 손으로는 이마를 눌러 머리를 젖히고 다른 한 손으로 아래턱의 가장자리를 잡고 아래턱을 위턱보다 앞쪽으로 내밀게 합니다.
③ 첫 돌이 안 된 아이라면 입안에 손가락을 넣어 아래턱을 앞쪽으로 빼주며 가능한 혀도 나오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구토한 직후인 경우 얼굴을 옆으로 돌려 토사물이 흘러나오게 합니다.

3단계> 인공호흡하기
① 아이의 입을 크게 벌려놓은 상태에서 입을 덮으면서 천천히 숨을 불어넣습니다.
② 콧구멍을 뺨으로 누르거나 손으로 잡아 막으며, 입을 다친 경우 코로 숨을 불어넣습니다. 아이가 생후 12개월 미만이라면 입으로 아이의 입과 코를 함께 덮습니다.
③ 숨을 불어넣을 때 가슴이 부풀어 오르는지 살피고 인공호흡을 반복하면서 입 부근에 손을 대어 숨을 내쉬는지 확인합니다.

Q. 아이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때 갈비뼈가 부러지는 일도 흔하다던데, 사실인가요?
| 네, 맞습니다.

DOCTOR'S COMMENT
심폐소생술은 크게 구조 호흡과 흉부 압박으로 이뤄집니다.
구조 호흡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인공호흡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갈비뼈 손상은 흉부를 압박할 때 발생할 수 있으며, 아직까지 신체 손상을 전혀 주지 않으면서 심폐소생술을 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갈비뼈 골절은 치유가 가능하지만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을 경우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으므로 어쩔 수 없이 감수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Q. 하임리히법과 심폐소생술 외에도 꼭 알아야 할 응급처치법이 있을까요?
| 아이의 증상을 보고 응급상황인지 판단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DOCTOR'S COMMENT
소아 응급사고에서 재빠르게 응급처치를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보다 위험한 상태임을 인지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후두개(성대 윗부분)에 염증이 생기는 ‘후두개염’과 장의 아랫부분이 윗부분으로 말려들어가는 ‘장중첩증’은 제때 치료받지 못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후두개염은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환으로 고열과 인후통, 침이나 음식물을 흘리는 모습이 나타나고, 숨 쉬기 위해 고개를 뒤로 젖히는 자세를 취하게 됩니다. 후두개가 부을 경우 기도가 막혀 호흡곤란이 생길 수 있으니 세심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또한 장중첩증은 1~2분 동안 복통으로 자지러지듯 울다가 통증이 사라지면 잘 노는 모습을 반복적으로 보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몸이 축 늘어지며 윗배를 만졌을 때 소시지와 같은 덩어리가 잡힙니다. 이러한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감전&화상>
Q. 아이가 콘센트에 젓가락을 끼워 감전사고가 났을 때 먼저 무엇을 해야 하나요?
| 전원을 차단하고 아이를 콘센트에서 분리해야 합니다.

DOCTOR'S COMMENT
아이 몸에 전류가 흐르는 중이라면 만졌을 때 감전될 수 있습니다. 먼저 분전반(두꺼비집)의 전원을 내리거나 멀티탭 스위치를 끈 후 아이를 콘센트에서 떼어냅니다. 그리고 구급차가 올 때까지 의식 상태와 손끝이나 발끝의 상처를 확인합니다. 피부가 타거나 그을린 자국이 두 곳이라면 전류가 몸을 관통한 것으로 심장에 영향을 줄 위험이 있으니 이런 경우 병원을 찾아 부정맥이 있는지 진찰합니다. 상처가 한 곳이라면 응급실에서 심전도를 포함한 검사와 처치를 하게 됩니다.

Q. 뜨거운 물에 데는 사고를 종종 겪습니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 가벼운 화상은 집에서 치료할 수 있으며, 물집이 심해지면 병원을 방문합니다.

DOCTOR'S COMMENT
화상은 피부 손상 정도에 따라 1~4도로 분류합니다. 피부가 붉게 변하는 1도 화상은 찬물로 환부를 식히고 드레싱을 하는 것만으로도 치료 가능합니다. 1도 화상이더라도 부위가 넓거나 시간이 지나 물집이 생기면 2도 이상의 화상으로 진행될 수 있으니 주의 깊게 살핍니다. 이보다 상태가 심각하다면 흐르는 물에 환부를 15분 정도 씻어 식히고 깨끗한 거즈로 덮어 응급실로 향합니다. 이때 물집을 억지로 터뜨리거나 피부에 달라붙은 옷을 떼어내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열을 식힌 후 곧바로 병원을 방문합니다.


<출혈>
Q. 코피가 멈추지 않을 때 과다 출혈 등의 응급상황으로 이어질까 봐 걱정됩니다.
| 외상에 의해 코피가 나거나 혈액응고에 별문제가 없다면 응급상황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DOCTOR'S COMMENT
코피를 멈추게 하려면 상체는 세우고 고개를 앞쪽으로 약간 숙입니다. 이 자세를 취하는 이유는 머리를 심장보다 높게 해 코의 모세혈관으로 피가 흐르는 것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코 앞쪽의 부드러운 뼈 부위(단단하게 만져지는 뼈 부위의 바로 아랫부분)를 정확하게 누릅니다. 약 10분간 유지해야 하는데, 조급한 마음에 손을 빨리 떼면 또다시 출혈이 생길 수 있으며 이럴 땐 다시 10분 동안 눌러야 합니다. 입을 크게 벌려 숨 쉬는 것이 좋으며, 고개를 뒤로 젖히면 코피가 목구멍으로 넘어가 구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앞으로 숙입니다. 10분이 지나도 코피가 멈추지 않는 경우 한 번 더 10분 동안 누르고 그래도 계속된다면 지혈하며 병원으로 이동합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