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육아방법

육아방법자유로운 꼬마 피카소와 현실 엄마의 타협점

스케치북은 고사하고 바닥이며 벽, 창문도 모자라 자기 얼굴과 팔다리에까지 그림을 그리는 아이.
종이에만 그리라고 알려줬는데, 종이만 빼고 그리는 이유는 대체 뭘까?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지 난감한 엄마를 위한 현실적인 조언


자유로운 꼬마 피카소와 현실 엄마의 타협점

1 종이가 아닌 곳에 그리는 이유
잠시 집안일을 하고 온 사이, 어디서 찾았는지 사인펜을 꺼내 온 매트에 낙서를 하고는 벽을 따라 길게 선을 그으며 돌아다니고 있는 아이. 깜짝 놀란 엄마는 소리친다. “여기다 그리면 어떡해! 스케치북에 그리는 거라고 했잖아!”
분명히 종이에만 그리라고 여러 번 일러줬는데 여기저기에 낙서하는 아이를 보면 따끔하게 혼내야 할지,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지 난감하다. 이때 바로 혼내거나 제지하기보다 아이가 왜 종이가 아닌 다른 곳에 낙서를 했는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아이가 종이가 아닌 곳에 그리는 것은 욕구의 표현으로, 그림을 그린다기보다 어떤 물질을 탐색하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크레파스, 사인펜, 색연필을 만지고 느껴보고 이것을 이용해 종이는 물론 마룻바닥이나 매트, 심지어 가구나 벽에도 끼적이며 마음껏 탐색하는 것. 이는 그려도 되는 곳과 안 되는 곳을 아직 구분하지 못해서 벌어지는 일이다.

2 미술 활동으로 표현 욕구 해소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말이나 글로 다 표현하지 못하지만 미술 활동으로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점에서 부모는 아이가 욕구를 발산하고 표현하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지지해줘야 한다. 어려서부터 다양한 도구와 재료를 이용해 자유롭게 활동하면 표현력과 창의력은 물론 자신감, 성취감, 정서지능이 발달한다. 또 어깨와 팔, 손목, 손가락 등을 움직이기 때문에 대·소근육 발달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렇게 욕구를 발산하는 활동을 즐기지 않는 아이는 드물다. 만약 아이가 이런 활동에 흥미를 느끼지 못한다면 누군가의 제지를 받았던 경험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표현 욕구를 해소하지 못하고 제지만 당한다면 아이는 이유도 모른 채 욕구불만이 쌓여가고, 엄마를 내 말을 안 들어주는 사람이라 인식해 말을 들으려 하지 않고 떼만 늘게 될 수 있다.

3 자유로운 낙서 공간이 필요

그렇다고 집 안 전체에 낙서를 하도록 내버려두라는 것은 아니다. 부모도 스트레스받지 않고 아이도 즐거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 언제든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낙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그 안에서만큼은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해주자. 커다란 전지를 바닥에 깔거나 벽에 보드 칠판을 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 공간이 허락한다면 전지를 여러 장 이어 붙여 돌아다니며 그릴 수 있게 해준다. 무엇이든 크고 넓을수록 좋다. 그만큼 아이의 사고영역이 커지기 때문이다. 아이가 자동차를 그렸다면 “그 옆에는 뭐가 있을까?” “차에서 내리면 뭐가 보일까?” 하고 사고의 확장을 유도하며 빈 공간을 채워나가보자. 작은 스케치북은 아이가 조금만 끼적여도 금방 채워지므로 생각을 연결해나가기 어려운 반면, 넓은 면에서는 마음껏 상상의 날개를 펼칠 수 있고 사고를 확장하기도 쉽다. 평소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여러 재료를 모아 마음껏 낙서하라고 주는 것도 좋다. 신문지나 잡지책, 전단지, 택배 상자, 달력 등을 잘 모아두었다 아이가 원하는 재료에 그리게 한다. 꼭 빈 도화지가 아니어도 괜찮다. 종이에 그림이나 사진이 있다면 이를 보고 떠오르는 것을 표현하는 자유 연상 활동으로 이어갈 수 있다.

4 꼬마 피카소를 위한 색다른 미술 활동 아이디어
물놀이와 미술놀이를 동시에_ 욕실용 색연필이나 물감 등을 구비해둔다. 타일에 마음껏 그리고 문질렀다가 샤워기로 물을 뿌리면서 색이 섞이고 사라지는 것을 관찰하면 표현 욕구도 해소하고 물놀이도 할 수 있어 일석이조.
거실 유리창 활용_ 거실 유리창 중 한 칸을 낙서 공간으로 정해 마음껏 그리고 스티커로 꾸며보는 것도 재미있다. 보드마커로 그리면 물티슈로 쉽게 지워진다.
이색 재료 경험하기_ 투명 비닐이나 냅킨, OHP 필름지처럼 종이외의 재료에 그려보는 활동도 해본다. 특히 냅킨에 사인펜으로 점을 찍거나 선을 그어 번지는 모습을 관찰하면 색다른 경험이 된다.
몸은 도화지_ 몸에 묻어도 안전한 친환경 페인팅 재료를 이용해 서로의 몸에 그림을 그려보자.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면서 유대관계를 키우고 자존감을 높일 기회가 되고 아이가 마음껏 몸을 탐색하며 욕구를 해소할 수 있다.
색다른 공간에서 이색 재료를 이용해 자유롭게 표현하며 실컷 어지르고 나면 욕구와 스트레스가 해소되므로 ‘그리면 안 되는 곳’에 낙서하는 일이 확 줄어들게 된다.

그려도 되는 곳, 안 되는 곳 구분은 언제부터?

미술교육학자 로웬펠드는 2~4세를 난화기라 정의하고, 이를 3단계로 나눠 아이의 발달과 그림 형태 변화를 설명했다. 구강기가 끝날 무렵 시작되는 ‘무질서한 난화기’는 끼적이는 행위에 대한 즐거움을 알아가는 시기로, 어깨를 이용해 그리지만 조절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아무리 큰 종이를 줘도 벗어날 수밖에 없다. 두 돌 전후로 ‘조절하는 난화기’에 이르면 한정된 공간 안에서 드로잉을 즐기기 시작하고 어느 정도 물질의 상관관계를 알아가므로 이때는 벽 대신 칠판엔 마음껏, 엉망진창으로 그려도 좋다는 규칙을 받아들일 수 있다. 하지만 호기심에 규칙을 잠시 잊거나 욕구가 더 클 수도 있으니 벽에 낙서했다고 혼내서는 안 된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