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아기똥

아기똥고약한 똥 bye~ 1일 1황금똥 프로젝트
2020.06.04

똥은 아이 건강의 바로미터. 색이나 형태, 냄새 등으로 건강에 문제가 생겼는지 알 수 있다. 아이 똥이 말해주는 건강상태와 건강하고 예쁜 똥 만드는 비법을 정리했다.


고약한 똥 bye~ 1일 1황금똥 프로젝트

▶ 똥 색깔로 보는 소화 기능
아이의 장이 건강한지를 알아보려면 똥의 색을 확인한다. 똥은 기본적으로 담즙 색소인 빌리루빈의 색을 띤다. 하지만 섭취한 음식물에 따라 달라지거나 위산 등의 소화액이 더해져 색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황금 변 간장에서 나오는 담즙은 갈색을 띠는데, 담낭으로 들어갔다 나올 때는 진한 녹색이 되고 십이지장으로 들어가면 진한 황색으로 바뀐다. 황금똥은 가장 이상적으로 여겨진다.
갈색 변 담즙은 장관 속에 머물며 색이 자꾸 변하는데, 음식을 소화시키는 시간이 길어지면 점점 진한 갈색이 된다. 모유나 분유를 먹던 아이가 이유식을 먹은 후 변의 색이 짙어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녹색 변 담즙 색소는 장관에 오래 머무르면 산화되어 녹색을 띤다. 그것이 그대로 변의 색이 되어 배설되는 경우가 있는데, 녹색 변이 나오는 것도 정상적인 생리현상으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

▶ 똥 형태가 말해주는 이상 신호
일반적으로 바나나나 소시지처럼 길고 굵은 변을 이상적으로 여긴다. 수분을 많이 섭취했을 땐 묽은 변, 부족할 땐 딱딱한 변을 보는데 어린아이의 변은 보통 묽은 경우가 많다. 이유식을 시작하면서부터는 서서히 형태가 있는 단단한 똥을 누며 식재료가 그대로 변에 섞여 나오기도 하는데, 아직 소화 기능이 미숙해서 생기는 현상으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아주 굵은 변 적당히 굵은 변은 건강하다는 뜻이지만 지나치게 굵다면 이는 이상 신호다. 장점막의 신경이 없는 경우 장이 확장되지 못해배가 땅기고 아주 굵은 변이 나오게 된다. 이를 ‘거대결장증’이라고 하며 변비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꼽힌다.
동그랗고 딱딱한 변 염소 똥처럼 검고 딱딱한 변을 보는 경우 변비에 걸렸을 가능성이 높다. 장 경련이 발생했을 때도 이런 모양의 변을 본다.
냄새나는 변 일반적으로 동물성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냄새가 더 고약해진다.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경우에도 냄새가 심해지는데, 장운동이 잘 이루어지지 않거나 장내 세균의 분포에 변화가 생겼을 때 변이 장에서 정체되고 단백질의 이상 분해가 많아져 발생한다. 또 세균에 감염되면 썩은 내가 나고,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시큼한 냄새가 난다. 이 경우 냄새가 지속되지 않는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 당장 병원에 가야 하는 이상 변은?
혈변 변에 피가 묻은 경우 어떻게 묻어 있는지가 관건이다. 변 전체에 스며든 것처럼 붉은빛을 띤다면 장중첩증이나 세균성 장염에 걸린 것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진찰을 받는다. 군데군데 붉은색이 섞여 있다면 다른 원인을 생각해볼 수 있다.
흰색 변 담즙이 지나가는 길이 막히는 담도 폐쇄증의 경우 빌리루빈이 섞이지 않아 하얀 변을 보게 된다.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에도 쌀뜨물 같은 변이 나오면서 시큼한 냄새가 강해진다. 췌장의 이상으로 인해 지방변을 보는 경우도 있다. 어떤 경우든 흰색 변을 본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검은 변 새까만 변을 보는 경우 위나 십이지장 등 소화관 위쪽에 궤양이 생기거나 비타민 K의 결핍으로 출혈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아이가 코피를 들이마셨거나 엄마 유두에 난 상처 때문에 피를 먹은 경우에 나오는 검은 변은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정확한 판단은 전문의에게 맡긴다.

▶ ‘1일 1황금똥’을 위하여
찬 음식을 먹으면 장운동이 둔해져 음식물을 소화흡수하는 기능이 떨어지므로 주의한다. 평소 흰 쌀밥보다는 현미를 적절히 섞어 먹는 것이 장 건강에 도움이 되며, 섬유질이 많은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어 장운동을 원활하게 한다. 배, 복숭아, 살구, 서양자두, 시금치, 건포도, 브로콜리, 양배추 등이 좋다. 아이가 이유식기에 들어서면 과일을 통째로 갈아 먹인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한 아이는 변이 단단해져 변비에 걸리기 쉽다. 특히 이유식기로 넘어갈 때 변비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만 2세 이후에는 하루 5컵 정도의 물을 마시게 한다. 하지만 식후 30분이내에 먹이면 오히려 소화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으니 주의할 것. 잠들기 전에 따뜻한 물로 목욕시키면 혈액순환이 잘되어 장운동이 활발해진다. 목욕 후 보습제를 바를 때 장 마사지를 해주면 효과적이다. 아이가 변비에 걸렸다면 두 손가락으로 배꼽 주변을 시계 방향으로 문지르고, 잦은 설사로 고생하는 아이는 배꼽 바로 윗부분을 지그시 누르고 두 손바닥을 비벼 아랫배에 댄다. 또 규칙적인 시간에 화장실에 가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막 배변훈련을 시작한 아이라면 일정 시간에 변기에 앉도록 유도한다.


방귀와 똥의 상관관계
장운동이 저하되어 있거나 변비로 변이 장에 머무는 기간이 늘어난 경우 장내 발효가 쉽게 일어나 방귀를 자주 뀌게 된다. 이때 색이 진하고 딱딱하며 끊어지는 똥을 누는 경우가 많다. 주로 탄수화물의 이상 발효로 생기는 방귀는 냄새가 그다지 고약하지 않다. 하지만 단백질의 이상분해로 발생하는 방귀는 고약하며 똥 냄새도 지독하다. 평소 음식을 꼭꼭 씹어 먹는 습관을 들이고 섬유질이 많은 채소를 많이 먹이면 아이의 변비를 예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방귀도 줄일 수 있다.

출처앙쥬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