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그림책

그림책그림책 읽어주기의 기술 ①

그림책 읽어주기의 기술 ①
그림책은 아이 혼자 보기보다 어른이 ‘읽어줘야 하는 책’이다. 눈으로 그림을 보고 귀로 이야기를 들을 때 비로소 완벽한 상상의 세계가 펼쳐지는 게 바로 그림책이기 때문이다. 어떤 그림책을 사줄지, 또 얼마나 많이 읽어줄지 고민하기 전에 ‘어떻게 읽어주느냐’부터 생각해보자.


그림책은 ‘읽어주는’ 책이다
그림책을 사는 사람은 어른이지만 그 책을 보는 건 아이다. 이는 그림책이 아이 스스로 읽기보다는 어른이 읽어주는 책이라는 의미. 설령 어른이라 하더라도 누군가 소리내어 책을 읽어준다면 그 경험이 얼마나 새로운지 알게 될 것이다. 평소 눈으로 속독했던 글귀를 누군가의 목소리를 통해 들으면 머릿속에서 한 편의 그림이 그려지는 것처럼 풍부한 공감각적 이미지가 떠오르며 내용을 음미하게 된다.

아이도 마찬가지다. 아이의 귀는 책을 읽어주는 엄마의 목소리에 온전하게 집중하게 되고, 눈은 책 속 그림을 따라가게 된다. 즉, 청각을 통한 말의 세계와 눈으로 읽어낸 그림의 세계가 아이 속에서 하나로 버무려져 ‘그림책 보기’가 완성되는 것이다. 이는 아이 혼자 책을 볼 때와는 매우 다른 상황이다. 혼자 책을 볼 때는 눈으로는 글자를 좇아가고 다시 그림을 보기 때문에 이 둘 사이에 시간차가 생길 수밖에 없다. 그 시간차를 하나로 일치시키기가 아이로선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엄마가 책을 읽어줄 때는 두 세계가 완전하게 합일된다. 청각을 통해 들려오는 이야기가 그림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여기에 아이의 상상력이 더해지면 그야말로 생생하게 살아있는 이야기 세계가 펼쳐진다. 이것이 바로 ‘그림책 읽어주기’의 힘이다. 특히 요즘 아이들은 사람의 목소리를 통해 직접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일상생활 속에서의 대화는 있지만 기승전결이 있는 서사적인 이야기는 주로 TV나 컴퓨터, 스마트폰 등 전자음을 통해 접하고 있는 것. 이러한 이유로 아이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줘야 하는 필요성은 더욱 커졌다. 이야기를 듣는다는 것, 그것도 가장 친밀하면서도 가장 사랑하는 존재인 엄마의 음성을 통해 듣는다는 것은 아이에게 매우 특별한 체험이자 꼭 필요한 경험이다. 엄마 아빠가 그림책을 반드시 읽어줘야 하는 이유다


Step 1 일단 무조건 읽어줘라
글자를 알든 모르든 읽어준다
그림책은 한글을 깨친 다음에 읽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한글을 모른다고 보지 못할 이유도 없다. 무엇보다 한글을 익히기 위해 보는 책은 더더욱 아니다. 그림책을 본다는 것은 한글을 깨쳤느냐와 상관이 없다. 간혹 그림책이 글을 익히는데 효과적일 거라는 생각에 한 글자 한 글자 손으로 짚어가며 읽어주기도 하는데 이는 절대 삼가야 할 행동. 아이에게 책은 순수하게 즐거움을 얻기 위한 것이지 글자를 배우기 위해 보는 게 아니다. 그러니 아이가 글자를 알든 모르든 편안하게 읽어주자. 엄마의 ‘사심’이 없어야 아이도 엄마도 그림책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TV, DVD 속 동화가 엄마를 대신할 순 없다
바쁘다는 이유로 혹은 전문적인 성우의 내레이션이 더 좋을 거란 생각에 CD나 DVD를 통해 이야기 동화를 들려주는 경우가 종종 있다. 스마트폰으로 플래시 동화 같은 영상물을 틀어주기도 한다. 하지만 이 안에는 말하는 이와 듣는 이 사이의 관계맺음이 빠져 있다. 아이가 TV나 컴퓨터 등 멀티미디어를 통해 이야기를 듣고 보았을 때와 엄마가 옆에서 직접 책을 읽어줄 때 반응하는 뇌 활동은 전혀 다르다. 미디어를 통한 활동은 스토리에 따라 화면이 흘러가는 것을 그냥 지켜보게 된다. 그저 빠른 속도로 이미지와 소리가 흘러갈 뿐이고 아이의 뇌는 이것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상상의 힘이 작용할 여지가 없다. 흔히 소설을 영화화했을 때 ‘책만 못하다’라는 평을 듣는 이유도 어떤 면에서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한마디로 상상력이 만들어낸 이야기 세계가 훨씬 창의적이고 임팩트가 크다는 것을 뜻한다.

출처베스트 베이비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

연관된 콘텐츠도 읽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