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그림책

그림책MY KID"S SELECT BOOK ⓔ

MY KID
<공룡 유치원>은 세 살배기 승효가 요즘 한창 꽂혀 있는 책이에요. 오빠인 승목이가 다섯 살 무렵 좋아했던 책인데, 확실히 둘째라 그런지 좀 빠른 것 같아요. 글이 적은 편도 아닌데 책을 읽어줄 때마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집중하더군요. 처음에는 한 권만 샀다가 아이가 계속 이 책만 읽어 달라고 해서 전권을 들였어요. 이 책은 유치원 선생님과 아동학자가 함께 만든 생활 동화라 그런지 아이들이 공감하기 참 좋아요. 유치원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각 권마다 새로운 주제가 등장하고, 갈등을 겪다가 슬기롭게 풀어가는 과정을 밝고 따뜻하게 그렸어요. 각각의 주제도 ‘처음 유치원에 가는 날(1권)’, ‘소방 훈련 하는 날(8권)’, ‘생각하는 의자(9권)’ 등 아이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겪을 수 있는 내용을 다뤄요.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많이 난 책인데, 보편적인 사랑을 받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듯해요. 이 시리즈 못지않게 두 아이의 사랑을 받은 책을 꼽자면 <개구쟁이 특공대>예요. 주인공 아이 셋이 로봇나라, 공룡나라, 모래사막 등으로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이죠. 요즘 둘째 승효는 이 두 시리즈만 번갈아가며 봐요. 어린이집에서 한창 ‘나름의 사회생활’을 시작하며 친구 관계를 확장해가는 아이들에게 적당한 책 같아요.

주현진
세 살 승효, 여덟 살 승목이 남매를 키우고 있는 엄마. 아이들과 같이 책을 볼 때면 본인부터 푹 빠지는 진정한 그림책 마니아다.

전문가의 이야기
<공룡 유치원>은 아이들에게 사랑받는 캐릭터인 ‘공룡’과 익숙한 환경인 ‘어린이집’의 조합이니 그야말로 아이와 엄마 모두 만족할 만한 요소를 갖춘 책입니다. 공룡은 아이들, 특히 남자아이들이 엄청 좋아하지요. 사실 공룡은 ‘조절’이나‘배려’와는 거리가 먼 그야말로 본능에 충실한 동물입니다. 공격성이 대표적인 특징인데, 아직 자기 조절이 어려운 아이들의 원초적인 감정과 닮은 점이 많지요. 마음대로 휘젓고, 있는 힘껏 싸워서 상대를 제압하고, 세상의 왕이 되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아이가 언제까지 그렇게 지낼 수는 없지요. 함께 살아가기 위해서는 지켜야 할 것들, 또 ‘사회성’이라는 능력을 발휘해야 하니까요. 이 책은 본능에 충실한 공룡이 유치원 생활에 적응하며 사회성을 키워가는 과정을 실감나게 그렸습니다. 아마 아이는 책을 보며 ‘아이고, 공룡 너도 참고 살기 힘들겠구나. 그래도 친구들과 함께하는 게 더 좋지?’라고 마음속으로 질문을 던질 겁니다. 자칫 ‘교훈’이라는 함정에 빠지지 않은 것도 이 책만의 특별한 매력입니다.

출처베스트 베이비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

연관된 콘텐츠도 읽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