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아이

고객혜택 내정보

태교/태담

태교/태담아이와의 행복한 교감, 태교 가이드
2018.03.27

아이와의 행복한 교감, 태교 가이드
태교의 무궁무진한 효과

태아의 성장 발달을 돕는다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 연구 결과에 따르면 10개월 동안의 태내 환경이 아이의 지능지수(IQ), 감성지수(EQ), 도덕지수(MQ), 사회성지수(SQ)의 52%를 완성한다고 한다. 태내 환경은 임신부의 영양 섭취, 정서와 건강 상태 등에 따라 달라진다. 태교를 통해 자궁 내 환경을 건강하게 관리하면 태아가 편안하게 지내는 것은 물론 고른 발달을 도울 수 있다. 태아의 두뇌가 빠르게 발달하는 임신 4개월부터 독서, 음악 감상, 운동 등으로 적절한 자극을 주
면 뇌 세포를 활성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임신부의 심신이 안정된다
임신을 하면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감정 기복이 심해지고 사소한 일에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태교를 통해 한 가지 활동에 집중하는 동안 잠시나마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고, 스트레스도 줄어 태아가 평온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다. 엄마가 느끼는 부정적인 감정은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되고 과도한 스트레스가 계속될 경우 두뇌나 신체 발달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태교로 정서적 안정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태아와의 유대감이 높아진다 엄마와 아빠가 태아에게 자주 말을 건네고 배를 쓰다듬는 등 태동에 적극적으로 반응할 때 태아는 자신의 존재를 인식하면서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엄마와 태아 사이에 정서적 교류가 활발하면 출산에 대한 두려움을 덜 뿐만 아니라 육아에 대해 자신감도 얻을 수 있다.

엄마도 아이도 즐거운 오감 태교법

임신 24~26주부터 태아는 시각, 청각, 미각, 후각, 촉각을 느끼기 시작한다. 뇌 기능의 약 70%는 태아 때 완성된다. 오감 태교를 꾸준히 하면 인지 능력이 향상되고 태아의 건강한 발달을 도울 수 있다.

촉각 태교 | 촉각은 오감 중에서 가장 먼저 발달하는 감각으로 12~14주경의 태아는 피부에 닿는 느낌을 느끼기 시작한다. 양수의 움직임은 태아에게 긍정적인 촉각 자극이다. 맑은 공기를 마시며 태아의 뇌세포를 활성화할 수 있는 걷기나 산책, 배를 가볍게 어루만지거나 두드리는 마사지 태교가 도움이 된다. 임신부의 기분이 좋아지면 태아에게도 긍정적인 느낌이 전달된다.

청각 태교 | 태아는 3개월부터 소리를 듣기 시작해 4~5개월 무렵에는 멜로디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태동을 보인다. 7개월에 접어들면 엄마가 듣는 모든 소리를 함께 들으면서 다양한 감정을 느끼므로 태담을 하거나 음악을 듣는 것이 좋다. 태담은 태아의 청각이 예민해지는 오후 8~11시 사이에 아빠 목소리로 들려주는 것효과적이다. 태아는 태담을 통해 언어 기능을 담당하는 우뇌가 발달하고 말을 쉽게 배우거나 음감이 뛰어난 아이로 자랄 가능성이 높아진다. 음악 또한 리듬이 알파파를 자극해 우뇌 발달을 돕는다.

후각 태교 | 4~5개월의 태아는 냄새를 맡고 엄마를 통해 들이마신 향을 기억할 수 있다. 향기 태교는 태아에게 기분 좋은 후각 자극을 주는 것은 물론, 임신부의 몸과 마음을 안정시키고 건강한 태내 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식물성 오일을 이용한 아로마 요법이나 허브 식물 등 천연 향을 이용하는 것이 좋은데, 입덧이 심하다면 레몬이나 오렌지 향을 선택한다. 향기 태교를 할 때에는 사용하는 향의 안전성, 적당한 사용량, 흡입법 등을 전문가와 상의한 후 결정한다. 특히 임신 초기에는 유산 위험성이 있으므로 로즈, 마조람, 멜리사, 바질, 페퍼민트 등 자궁 수축 효과가 있는 성분은 피한다. 시각 태교 태아는 7개월 무렵부터 밝고 어두운 것을 구분하고 엄마가 보고 느끼는 감정을 받아들이면서 풍부한 감성을 가지게 된다. 시각 태교로는 미술 태교가 대표적인데, 명화나 그림책 감상은 물론이고 십자수, 종이접기, 도예, 염색, 컬러링 등 손으로 작품을 만드는 활동이 모두 해당한다. 미술 태교 내용이 대부분 창작 활동에 속하므로 오감을 자극해 태아의 창의력과 집중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미각 태교 | 태아는 3개월 무렵 미각이 완성되고 8개월엔 맛을 구분한다. 임신부가 새로운 음식을 다양하게 맛보고 경험할수록 태아의 미각도 발달하고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든다. 단, 자극적인 음식은 자제하고커피, 콜라, 녹차 등 카페인이 든 음료나 술은 마시지 말아야 한다.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합니다
태교에서는 임신부의 건강이나 심리 상태가 매우 중요합니다. 태아와 임신부는 연결돼 있어 임신부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태아도 고스란히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아무리 좋은 태교 프로그램도 임신부가 즐겁지 않다면 효과는 줄어듭니다. 부담을 느끼지 않으면서 즐겁게 할 수 있는 활동을 찾아 시작해보세요.

Advice | 송금례 맑은샘 태교연구소 소장

출처앙쥬

의견을 남겨주세요.

0/300

댓글 0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보세요!